암 지급원칙

암환자중에는 경제적인 부담으로 치룔르 받지 못하는 사람도 많다고 합니다.
그런데 암은 치료를 늦게 받거나 미루면 생존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으니 미리 암보험을 준비해서 바로 치료에 들어갈 수 있께 해두는 게 좋습니다.
그런데 암보험에 가입했어도 보험금을 받으려면 약관내용을 제대로 맞춰야 됩니다.
우선 진단비는 의사에게 단순히 진단을 받았을 때 주는게 아니라 보장개시일 이후 진단확정을 받아야합니다.
또한 진단을 내리는 의사에게도 조건이 있습니다.
그 조건이란 해부병리, 임상병리의 전문의사 자격증을 가진 자에 의하여 조직 또는 혈액검사에 대한 현미경 소견을 기초로 진단확정 받아야한다는 것입니다.


또한, 보장개시일이란 계약일로부터 90일이 지난날을 말합니다.
다른보험은 1회 보험료를 내면 바로 보장받을 수 있지만, 암보험은 고액의 보험금을 지급하다보니 이런 규정으로 소비자의 도덕적해이를 방지하고 있습니다.
90일 이후에도 보험금이 감액되는 기간이 남아있어서 진단비를 충분히 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.
그러니 꼭 알아두시기 바랍니다.


그리고 입원비도 단순히 입원만으로는 받을 수 없습니다.
만약 통원해서 치료받을 수 있는데 입원했으면 보험금을 받지 못합니다.
입워비를 받기위해서는 자택에서 치료하기 곤란하고 의사의 관리하게 치료에 전념해야하며 의료기관에 입실했을 때 받을 수 있습니다.
추가로 암수술과 항암치료로 입원했을때는 암치료가 직접목적이어야 받을 수 있습니다.
만약 후유증을 완화하거나 합병증을 치료하려는 입원이라면 입원비를 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.
따라서 이런 주의사항을 제대로 숙지해두어야 암보험금을 받을 때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.